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정근모 박사(과학자, 現 한국전력공사 상근고문)

지성(知性)의 끝에서 예수님을 만나다
과학을 연구하면 할수록 하나님의 섭리에 전율
시험성적 아닌 ‘어떤 사람을 만드느냐’가 진짜 교육

 “인생의 파도를 넘고 학문의 바다에 유영하면 할수록 더욱 또렷해지는 하나님의 존재와 오묘한 섭리에 전율한다. 그래서 나는 위대한 과학자보다 신실한 크리스천이고 싶다”
 원자력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라 불리는 과학자 정근모 박사의 고백이다. 정 박사가 이런 고백을 할 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되묻는 질문이 있다. “세계적인 과학자가 어떻게 증명되지 않는 하나님을 맹목적으로 믿는가?”라는 것이다. 그럴때마다 그의 대답은 분명하다. “과학을 연구하면 할수록 나이가 들면 들수록 예수님의 섭리를 더 깊이 깨닫게 되고 그분의 사랑이 더욱 선명하게 드러나는 것을 어찌합니까”

 정 박사의 이런 고백이 어떻게 가능했을지 그가 걸어온 길을 따라가 보았다. 국가고시 전국수석, 경기고에서 고교과정 4개월 후 월반해 서울대 문리대 차석 합격, 서울대행정대학원 수석 합격 후 미국 유학길이 열려 미시간주립대를 수석 합격하고 불과 24세에 플로리다대학에서 교수가 됐다. 이어 프린스턴대 핵융합연구소 연구원, MIT공대 핵공학과 연구교수, 미국 뉴욕공대 교수를 거쳐 한국에 돌아와 KAIST 부원장, 한국전력기술(주)사장, 과학기술처 장관(12대,15대), 호서대와 명지대 총장을 거쳐 국제원자력기구 의장, 세계원자력 한림원 원장, 한국과학기술 한림원 원장 등을 지냈는데 이밖에도 그의 이력을 일일이 열거하자면 끝도 없다.

 정 박사는 지금의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를 살려낸 장본인이기도 하다. 당시 자본금 30억을 소진하고 150명의 직원들이 짐을 싸놓고 있던 시절, 매일아침 기도로 시작해 전략적으로 회사를 기사회생 시켰던 것. 뿐만 아니라 KAIST를 태동시켜 한국 과학기술의 물꼬를 텄고 오랫동안 한국 사랑의 집짓기 운동(해비타트)을 주도하면서 사회봉사도 잊지 않았다.  

 정 박사는 이처럼 자신의 지성으로 한국 과학계의 좌표를 만들고 세상을 바꿔가는 가장 혁신적인 일들을 이끌어 내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길을 걸었다. 그런데 어느날 그의 삶 한켠에 극한 고통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정 박사가 미시간주립대에 다니던 시절, 한국 유학생 자매를 만나 23세에 결혼했고 1남2녀를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던중 그의 아들 진후가 갑자기 신부전증 판정을 받으면서 햇빛같던 삶속에 그늘이 드리워지기 시작했다. 정 박사는 자신의 신장을 아들에게 이식해 주기까지 했지만 세상의 의학은 점점더 그 아들을 포기하고 있었다. 아들의 생사를 가름하는 혹한의 현실속에서 정 박사가 유일하게 의지하고 바랄곳은 오직 하나님밖에 없었다. 그래서 간절한 갈망으로 절규의 기도를 하는 동안 성령침례를 받았고 그때 주님께서 정 박사에게 말씀하셨다.
 “네 작은 십자가를 지고가는 아들에게 감사해 본적 있느냐. 네 아들이 아니었다면 네가 나를 향해 이렇게 기도할 수 있었겠느냐”

 정 박사는 그때 깨달았다. 정 박사의 영혼을 구원시키고 거듭난 크리스천으로 세상을 다시 살게한 최고의 선물이 아들이었음을.
 진후는 36세에 하늘나라로 가면서 “천국입학식에 가는 것이니 절대 울지 말고 오히려 축복기도를 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후 정 박사의 삶은 예수님 우선순위로 완전히 전환됐다. 평생 학문의 힘만을 의지하면서 살고 있는 주변의 많은 석학들에게 예수님을 전하고 무슨 일이든지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를 자문하며 살게 됐다. 
 학문적으로 최고의 고지에 오른 정 박사는 또 한 가지 이런 고백을 했다.
 “저는 항상 과학기술 속에는 인간성이 살아 숨쉬고 도덕성이 햇살처럼 밝게 빛나야 한다고 생각하며 연구에 매진해 왔습니다. 진정한 교육은 학벌이나 세상적인 업적을 내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람을 만드느냐’ 하는 것이지요.”
 바르게 산다는 것의 분명한 가치관으로 오늘을 살면서 예수님의 따뜻한 영향력이 되고 있는 정근모 박사의 삶에 깊은 존경의 박수를 보낸다. 

 

기사입력 : 2017.01.22. am 11:55 (입력)
최정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