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신안산교회
여의도순복음 신안산교회 독립2주년 축복성회


안산지역 특수성 살려 지역복음화 발판으로 세계선교 꿈꾼다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교회’를 슬로건으로 안산지역 복음화에 매진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신안산교회(담임 최용우 목사)가 24일 독립2주년을 맞아 이영훈 목사를 강사로 초청해 축복성회를 드렸다.

 엄진용 목사(제일좋은교회)의 사회로 시작된 이날 축복성회는 나상영 장로(여의도순복음신안산교회 장로회장)의 기도와 김유민 목사(여의도순복음안산교회)의 성경봉독에 이어 이영훈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강단에 나선 이영훈 목사는 “최용우 목사님은 이제까지 한국과 미국에서 귀한 사역을 감당하며 하나님의 크신 역사를 이루었다”며 “목사님과 함께 장로님을 비롯한 전 제직과 성도가 모두 한마음이 되어 주님 일에 충성하고 감사하길 바란다”고 당부한 뒤 요한삼서 1장 2절을 본문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교회는 하나될 때 부흥한다. 조용기 목사님을 오늘날까지 붙들어준 말씀이 요한삼서 1장 2절 말씀이었고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이루신 모든 축복이 이 말씀에 담겨있다”며 “서울 대조동의 허름한 집 담옆에 천막을 치고 시작했던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세계 최대교회로 성장해온 비결은 오중복음과 삼중축복, 4차원의 영성을 실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복받는 비결은 하나님께 사랑받는 것이다. 하나님께 사랑 받으면 영혼이 잘되고 범사에 잘되고 강건한 복이 임한다. 요셉이 하나님께 사랑받고 칭찬을 받았던 신실한 일꾼이었던 것처럼 사람이 알아주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므로 하나님께 귀기울이고 하나님께 인정받는 일꾼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교 후에는 권경환 목사(여의도순복음시흥교회)와 이용우 목사(기도원장)가 축사를 전했다.
 안산 지역에는 현재 다문화 가정이 많고 그들이 안산의 도시 문화속에 깊숙이 들어와 한국 사람들과 어울려 살고 있다. 그들 중에는 한국인 남편과 사별하거나 깨진 가정의 사람들도 있고 한국사회 안에서의 적응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다양한 사람들이 섞여 살고 있는 지역에서 교회의 역할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최용우 목사는 “다문화 가정이 많은 안산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다문화 성도를 위한 특별 교구를 신설했다”며 “중국, 필리핀, 베트남 등 다문화 가정을 돌보고 그들을 돕는 선교를 통해 세계선교까지 연결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신안산교회는 앞으로 미얀마,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등지의 신학생도 키울 계획이며 이를 통해 안산복음화의 불꽃이 세계선교로 이어지길 소망하며 큰 그림을 그려가고 있다.       

 

기사입력 : 2016.07.31. am 11:00 (편집)
최정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