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순복음강남교회
순복음강남교회 창립 30주년 조용기 목사 초청 성회


쉼없이 달려온 복음 여정, 순복음 4차원 영성 전파 주력

 우리 교회 제2성전으로 출발해 6년 전 제자교회로 독립한 순복음강남교회가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아 7일 축복성회를 개최했다. 설립자이자 목회 스승인 조용기 목사를 강사로 초청해 열린 이날 성회는 순복음강남교회 성도들이 성전을 가득 메워 30년 사역을 되돌아보며 지역과 세계복음화에 대한 비전을 새롭게 다지는 시간이 됐다.

 성도들의 기립박수 속에 강단에 선 조용기 목사는 이날 ‘생수의 강’(요 7:37∼39)을 주제로 말씀을 선포하며 성도들에게 오중복음과 삼중축복 생수의 강을 통해 복의 근원이 될 것을 축복했다.

 조용기 목사는 “하나님의 성전이 있는 곳에는 생수의 강이 흐른다. 우리 안에 하늘의 보좌가 존재하기 때문에 늘 하나님의 영광인 예수 그리스도로 우리 마음을 채워야 한다”고 말했다. 성령을 통해 4차원의 영성인 생각 꿈 믿음 말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면 예수 그리스도가 속사람에게 임해 용서와 의, 치료와 구원, 축복과 부활 영생의 생수가 넘쳐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성도들과 함께 ‘보고 믿고 말하라’고 외치며 환경의 변화, 그 환경을 다스리는 자신을 구체화시키고 기도로 나아가자고 격려했다.

 조용기 목사는 성회에 앞서 최명우 목사와 순복음강남교회 교역자 및 제직들과 함께 순복음강남교회의 30주년을 축하하는 케이크를 커팅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이날 성회는 최명우 목사의 사회, 장무성 순복음강남교회 장로회장의 대표기도, 조상현(바리톤) 손지현(소프라노) 그리고 베들레헴찬양대의 특송 등이 이어졌다. 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조 구청장은 “기도하면 환경이 변화된다는 조용기 목사님 말씀에 큰 도전을 받았다. 지역사회를 위해 일할 때 4차원의 영성을 많이 적용해나가겠다. 순복음강남교회 30주년을 축하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이웃에게 사랑받는 교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5.10.11. am 10:38 (입력)
오정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