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남현봉 집사(CCM가수·우리순복음교회)

“희망과 용기 주는 노래하고 싶어요”
SBS스타킹 ‘꽃게잡이 폴포츠’로 유명세 얻어
고난이 주는 의미 깨닫고 CCM가수로 재출발

  
  2007년 영국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 출연해 상상도 못한 가창력과 신데렐라 같은 스토리로 전 세계를 감동에 빠트린 폴포츠. 그리고 2010년 SBS 놀라운대회 ‘스타킹’에 깜짝 등장해 ‘꽃게잡이 폴포츠’로 불리며 감동의 스토리로 대한민국을 떠들썩 하게한 남현봉 집사.
 이들은 한 무대에 서서 기대 이상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이며 당시 인터넷과 언론에 큰 화제를 낳기도 했다. 현재 팝페라와 CCM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남 집사는 고향인 전북 군산 선유도에서부터 신앙을 키워온 크리스천이다. 어려서부터 부모님을 따라 교회에서 신앙을 키워 온 그는 음악을 하게 된 것도 모두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다고 고백한다.
 “제가 음악적으로 재능이 있다거나 노래를 잘 부른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어요. 그러다 고등학교에 진학해 성악을 하시는 교수님으로부터 목소리가 좋다며 합창단 가입을 권유받았죠. 그것이 계기가 되어 교회에서 더 많이 찬양하게 되고 찬양리더로 활동도 하며 음악의 꿈을 키우게 됐어요”

 전주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그는 성악가에 대한 꿈을 꾸었다. 그러나 갑자기 어머니의 병환과 아버지의 사업실패라는 어려움이 닥쳤다. 자신이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환경 속에 꿈을 접어야만 했다. 고향에 돌아와 꽃게잡이에 나선 그는 피지도 못한 꿈에 대한 아쉬움을 밤바다를 향해 노래로 풀곤 했다. 그의 그런 모습이 안타까웠던 고향친구가 그가 노래 부르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방송국에 제보했고 그 결과 방송에 출연해 ‘꽃게잡이 폴포츠’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방송을 통해 그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이로 인해 언론으로부터 화제가 되고 많은 관심과 도움의 손길이 그를 다시 꿈을 향해 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었다.
 “TV출연을 계기로 유명 가수와 콘서트 무대에 서기도 하고 뮤지컬, 대기업 강연 그리고 국민비전에서 특송을 하기도 했었죠. 수많은 러브콜을 받으면서 제가 겸손하지 못했던 것 같아요”

 갑자기 찾아온 성공은 그에게 과욕을 부르고 말았다. 그는 더 큰 성공을 그리며 기획사와 계약을 맺고 디지털앨범제작을 진행했다. 그러나 그가 생각했던 길과는 조금 달랐다. 줄곧 클래식음악을 해온 그에게 기획사에서 제안한 것은 세미트로트라는 장르였다. 그는 반신반의하면서도 기획사를 믿고 싱글앨범을 내며 3년간 활동했다. 그동안 여러 무대를 전전하며 노력했지만 예상과는 달리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지 못하고 결국 기획사와 계약을 합의파기하며 활동을 접고 말았다. 

 “당시 활동하면서 신앙적으로도, 음악적으로도 충돌이 많았어요. 방황의 끝에 결국 의지할 곳은 하나님 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죠. 주말에 지방 공연이 있으면 공연 후 인근 교회에 들러 예배를 드리고 기획사 몰래 새벽기도에 가서 하나님께 매달렸죠”
 그는 활동을 접고 모든 것을 잃었다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그가 다시 주님께 돌아오기로 작정하자 믿음의 배필을 만나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가정을 꾸리게 하시고 찬양사역자로서의 길도 열어 주셨다. 올해 하반기에는 CCM앨범도 발매할 예정이고 팝페라가수로의 활동도 예고하고 있다. 하나님의 놀라운 인도하심 속에 그는 세상이 아닌 오직 하나님만 바라볼 것을 다짐했다.

 “평범한 삶을 살던 제가 방송에 출연하고 또 고난을 통해 겸손을 깨닫게 하신 것은 다 하나님께서 제게 맡겨진 사명을 감당할 수 있도록 준비시킨 것이라 생각해요. 고난은 더 큰 꿈의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라 생각해요. 앞으로 믿는 분들은 물론 믿지 않는 분들에게까지도 고난을 이겨낼 수 있도록 찬양과 노래를 통해 희망과 용기를 주는 그런 가수가 되고 싶어요”

글 사진 정승환 / 편집 김성혜 기자

 

기사입력 : 2015.07.05. pm 14:46 (편집)
정승환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