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오현주 앵커(TV조선·생명수순복음교회)

“방송통해 세상에 희망을 주고 싶어요”
20년 전 ‘은혜의 빵’주인공…이웃사랑 시작
TV조선 뉴스7 앵커로 대한민국 아침 열어



 맑고 또렷한 목소리로 대한민국의 아침을 열고 있는 오현주 앵커. TV조선 오현주 앵커는 기자로서 아침 7시 뉴스인 ‘뉴스7’에서 이상목 앵커와 함께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오현주 기자가 가진 장점인 또렷한 음성의 비결을 물었다. 그러자 그녀는 “어려서부터 성가대 활동을 했고, 큰소리로 방언기도를 하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바뀌었다”면서 모든게 하나님의 은혜라고 전했다.

 ‘은혜’라는 단어가 나오자 오현주 앵커의 삶에 매순간 하나님의 은혜라는 간증이 연신 이어졌다. 그 은혜들 중 20년 전 이야기는 특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안수집사회가 시행하는 사랑의 동전모으기 운동인 ‘은혜의 빵’ 광고의 모델이 된 것이다.(원내사진) “성가대 연습을 하고 지나가는 데 우연히 모델이 됐어요. 그래서 동전모으기에 관심을 가진 후, 은혜의 빵에 동전을 꽉 채우면 교회에 갖고 갔어요.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기 때문에 동전만 보면 은혜의 빵에  넣었죠” 그후로도 20년이 넘게 사랑나눔을 지속했다. 교회학교 친구들도 오 앵커가 등장하는 광고를 보며 이웃을 돕는다는 것이 어렵지 않은 일임을 깨달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런 선한 영향력이 오현주 기자를 키워나갔다. 이젠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영향력을 주는 앵커로 설수 있게 된 것이다.

 그녀가 방송을 시작하게 된 것 역시 하나님의 은혜였다. 대학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한 그가 비전을 달라는 기도제목을 내걸고 CAM대학선교회를 통해 카자흐스탄에 단기선교를 갔다. 하지만 개인기도제목은 하나도 하지 못한 채 사역에 집중하던 중 방송이라는 꿈을 발견한 것이다.

 “고려인 가정을 방문했는데 그분들이 위성을 받고 있다면서 KBS뉴스를 보여주셨어요. 그때 마침 한국에 폭우가 와서 돼지가 떠내려가는 모습이 화면에 나왔어요. 그걸 보자마자 빨리 기도해야한다고 하시는데 순간 저에게는 충격으로 다가왔었죠. 한국의 홍수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곳에 있는 사람들이 한국의 상황을 방송으로 본 후 무릎 꿇고 기도하시잖아요. 그때 방송의 힘을 느낄수 있었어요”

 꿈을 향해서 OBS의 기상캐스터로 방송을 시작한 오현주 앵커는 KBSN의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를 거쳐 TV조선의 기자, 앵커로 성장했다. 특히 KBSN 인기 야구정보프로그램인 ‘아이러브 베이스볼’ 시즌3 주말 진행자로 꽤 이름이 알려졌었다. 

 “아나운서로서 행복했어요. 하지만 멀리 내다 봤어요. 방송을 오랫동안 하고 싶거든요. 그때가 종편이 생기기 직전이었는데, 마침 기자 겸 앵커를 뽑더라고요. 그래서 도전했죠. 새로운 일을 하면서도 ‘내가 이걸 왜 할까?’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그때마다 하나님께서 새힘을 주시고 도와주셨어요” 

 오현주 앵커는 기상캐스터를 하며 방송 능력을, 스포츠 아나운서를 하면서 인터뷰하는 법을, 기자를 하면서 현장과 상황을 보는 눈을 키울수 있었다고 했다. 이제 그녀는 앵커로서 활약하며 하나님께서 맡겨주실 일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 

 오현주 앵커는 방송을 통해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희망을 주는 사람이 되길 기도한다.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오현주 앵커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큰 희망이 되기를 소망한다.  

 

글·복순희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15.01.04. am 10:18 (편집)
복순희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