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ㆍ특집 > 찬송가 이야기
⑩ 413장 ‘내 평생에 가는 길’

고통속에서 다가온 평안을 고백한 노래
여객선 사고로 네 딸 한꺼번에 잃어
삶의 초점 주께 두면 하늘의 평안 임해

 10월 첫째 주 성찬주일 때 이영훈 목사는 설교시간에 찬송가 413장 ‘내 평생에 가는 길’을 작사한 스패포드에 대한 이야기를 간증했다. 은혜가 되고 도전이 되었기에 성도들과 다시 나누고자 한다.

 호레이쇼 G. 스패포드(Horatio G. Spafford 1828∼1888)는 시카고의 저명한 변호사였으며 린드 대학교와 시카고 의과대학의 법리학 교수요 신학교 이사 및 운영위원이었다. 그는 유명한 전도자 무디(Dwight L. Moody)와 절친한 친구로서 무디교회의 회계 집사이기도 했다. 그런데 1871년 시카고에 대화재가 일어나 투자했던 부동산 등 그의 전 재산도 다 잃고 교회마저 완전히 불타버렸다. 신실한 믿음의 사람이었던 스패포드는 자신의 집보다도 불타 없어진 교회를 어떻게 하면 빨리 다시 건축할 수 있을까 애쓰고 있었다. 그러던 중 그의 부인 안나 스패포드가 충격으로 병약해졌기에 환경을 바꿔보라는 의사의 권유로, 쉼도 얻고 마침 영국에서 있던 무디 집회도 도울 겸 1873년 그는 그의 아내와 네 딸과 함께 유럽여행을 가기로 결정한다. 그러나 그는 교회와 여러 가지 처리할 일들로 부인과 딸들을 먼저 보내고 자신은 뒤따라가기로 했는데 출항한지 7일 뒤인 1873년 11월 22일 새벽 2시, 부인과 딸들이 탄 프랑스 여객선(Ville de Havre호)이 영국 철갑선 라키언(Lochesrn)호와 정면충돌하면서 승객 226명이 바다 속으로 사라졌다. 이 사고로 인해 갑판에서 아내와 함께 무릎 꿇고 기도했던 스패포드의 네 딸들은 모두 사망했고, 스패포드의 아내만 실신한 상태로 구명정에 의해 구조됐다. 그의 아내는 9일 후 다른 생존자들과 함께 영국 웨일즈의 카디프(Cardiff)에 도착한 후 남편인 스패포드에게 “홀로 구조됨”이라는 짤막한 전문을 보냈다.

 이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많은 동료들이 그를 위로하자 그는 “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내가 주님만 의지할 수 있게 되어서 나는 기쁘고 감사합니다”라고 믿음으로 선포한다. 그리고 홀로 생존한 아내를 만나러 배를 타고 가는데 네 딸을 잃은 사고해역을 지나자 사랑하던 딸들을 잃은 슬픔과 아픔이 북받쳐 선실에 들어와 울면서 “왜 저에게 이런 고통을 주십니까?”하며 밤새 주님 앞에 부르짖어 기도하는 중, 하나님이 그의 마음속에 열왕기하 4장 26절을 떠올리게 하신다. “너는 달려가서 그를 맞아 이르기를 너는 평안하냐 네 남편이 평안하냐 아이가 평안하냐 하라 하였더니 여인이 대답하되 평안하다” 죽은 아이를 두고 믿음으로 평안하다 고백한 수넴 여인의 그 ‘평안’이란 단어가 그의 마음에 큰 은혜로 다가와 그는 다시 마음을 돌이켜 주님 은혜에 감사하면서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믿음의 고백을 시로 적었다.

 이 세상에서의 삶이 끝이 아니기에 우리는 환경이 어렵거나 문제가 있다 해도 예수님으로 인해 평안할 수 있다. 나의 모든 초점을 주님께 맞추면 주님이 내게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으로 내 영혼을 지키시고 나의 범사의 문제 또한 주님의 방법대로 가장 선하게 해결해 주신다. 오늘 인생의 많은 문제와 어려움으로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는 성도들도 믿음으로 “내 영혼은 평안하다!”고 선포하시고 모든 문제를 이길 수 있는 감사함으로 승리하시길 기도한다.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라”(요 14:27)

 

김정무 목사(찬양부장)

 

기사입력 : 2014.10.19. am 10:32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