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왜 예수님을 믿어야 하나
신종훈 선수(복싱 금메달리스트·인천시청)

“올림픽에서 또한번 하나님께 영광돌리겠어요”



12년 만에 한국 복싱에 금메달 선물한 주인공
링 위에서 가장 먼저 감사기도 드리며 감동 전해

 스포츠 승부는 언제나 짜릿한 감동과 기쁨을 준다. 특히 이번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수많은 드라마와 명승부가 연출되며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12년 만의 금메달을 선물한 복싱 라이트플라이급(46∼49kg) 신종훈 선수(인천시청)도 역시 그러했다. 상대 선수는 세계랭킹 1위의 비르잔 자키포프(카자흐스탄) 선수로 지난 2010년 광저우대회에서 신 선수에게 8강 탈락의 아픔을 선물했던 당사자였다.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지만 신 선수는 초반부터 강력하게 밀어붙였다. 3라운드에서는 양팔 가드를 내리고 상대의 주먹을 위빙(좌우로 움직여 상대방의 공격을 피하는 기술)과 더킹(하체를 공격할 때 상체를 구부려 방어하는 기술)만으로 피하는 여유까지 보였다.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심판 전원일치를 이끌어내며 금메달이 확정되자 그는 제일 먼저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사각의 링에서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그의 모습은 전 아시아 국가에 생중계되어 많은 크리스천들과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까지도 큰 감동을 선사했다.

 그의 금메달 획득으로 한국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후로 12년 만에 복싱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한 국제복싱협회에서는 그를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하며 그의 가치를 인정했다.

 신종훈 선수는 어릴 적 단 10여 평에 불과한 집에서 부모님과 누나 그리고 여동생 둘까지 총 6명의 식구가 생활했다. 그가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선택한 길이 바로 복싱이었다.

 “복싱 대회에서 우승하면 300만원의 상금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시작했다”는 그는 2011년 바쿠 세계복싱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복싱선수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는 대전료 등으로 2012년 온 가족이 살 수 있는 집을 샀고, 부모님에게 차도 선물한 효자다. 당시 소감에 대해 “내 방이 생겨 정말 기뻤다”라고 말할 정도로 그는 항상 겸손하고 순수했다. 하지만 그해 열린 런던올림픽에서 그는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16강에서 탈락했다.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컸다. 그 충격으로 방황하던 그를 위로하고 붙잡아 주었던 것은 다름 아닌 신앙이었다.

 “선수촌 당시 감독과 선배들을 따라 교회에 갔는데 찬양을 듣는데 전율과 감동이 느껴졌어요. 당시는 찬양인지도 모르고 노래가 참 감동적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찬양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알고 있죠. 방황하던 당시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잠도 못 이루었죠. 혼자 있고 싶을 때 교회로 향했어요. 가서 기도도 했지만 일단 교회에 가면 하나님이 저를 편안하게 만들어 주셨죠. 힘들면 찬양을 들으며 힘을 냈어요. 잠을 잘 때도 찬양을 들으며 잠을 청했죠”

 신앙으로 재기한 그에게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기도의 힘을 체험할 수 있었다. 늘 시합 전 심한 긴장감으로 불안해하는 그를 16강전 북한선수와의 일전을 앞두고 윤덕신 목사가 끌어안고 기도해주었다. 그러자 그는 마음이 편안해지고 자신감이 생기면서 이전과는 달리 침착하게 시합에 임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윤 목사에게 매 경기 기도를 부탁했다. 기도의 힘으로 그는 승승장구했고 결승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금메달이 확정되자 링 위에서 감사기도를 드렸어요. 정말 하나님께 너무나 감사한 마음에 기도가 절로 나왔어요. 기도도, 그 자리에 입맞춤한 것도 모두 그 때문이죠. 시합 전 기도할 때 부담도 사라지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넘쳐났어요. 제가 금메달을 딸 수 있었던 것도 하나님이 주신 능력으로 가능했다고 분명하게 믿어요”

 그는 이번 금메달이 끝이 아닌 시작임을 강조한다. 오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해 또한번 링 위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이라고 그는 선언했다. 그의 포부처럼 또한번 브라질에서도 그가 감사기도를 드리는 모습이 전 세계에 전해지길 기대해본다.


글·정승환 기자
사진제공=국민일보

 

기사입력 : 2014.10.19. am 10:19 (입력)
정승환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