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서귀포교회
여의도(순)서귀포교회 차진호 담임목사 취임예배


이영훈 목사 “교회부흥을 위해 기도하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여의도순복음서귀포교회 차진호 담임목사 취임축하예배가 20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하 기하성) 총회 및 제주도지방회 주관으로 개최됐다.

 이날 예배는 기하성 총무 엄진용 목사(제일좋은교회)의 사회로 기하성 부총회장 최길학 목사(여의도순복음광명교회)의 대표기도, 기하성 부서기 이장균 목사(여의도순복음안산교회)의 성경봉독, 교회학교 학생들의 특송에 이어 기하성 총회장 이영훈 목사가 설교했다.

 이영훈 목사는 “담임목사로 취임하는 차진호 목사는 선교사로, 용산성전 담임목사로, 전도새신자국장으로 귀하게 쓰임 받다가 부모님이 계시는 제주도에서 사역하게 된 것을 큰 기쁨으로 생각한다”며 서귀포교회 성도들에게 차진호 목사와 함께 교회부흥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이영훈 목사는 “교회부흥은 하나님의 뜻이며 하나님의 절대주권”이라고 강조하며 “우리가 서투르고 부족해도 하나님 은혜가 있으면 교회는 부흥되고 사람들을 불러모아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영훈 목사는 서귀포교회가 말씀이 충만한 교회, 기도가 충만한 교회, 기사와 이적이 충만한 교회, 하나님의 은혜로 날마다 사람이 더해지는 교회가 될 것을 당부하며 “성령은 말씀과 기도를 타고 오신다. 사도들이 말씀을 붙잡고 기도했을 때 오순절성령이 임했던 것처럼 강력한 기도로 교회를 부흥시킬 것”을 강조했다.

 설교 후에는 제주지방회장 김대수 목사(순복음제주도중앙교회)가 차진호 목사의 서약을 받아 치리권을 부여하고 공포했다. 이영훈 목사는 차진호 목사에게 취임 축하패를 증정하고 격려했다.

 부총회장 이태근 목사(여의도순복음분당교회)는 “교회의 부흥가능성이 있다. 부흥될 교회다”라며 축사하고 부총회장 김봉준 목사(구로순복음교회)는 “하나님을 최우선으로 섬기고 성도와 이웃들을 돌본 후 가족과 자신을 지키라”고 권면했다.

서귀포=글·정승환 / 사진·김용두 기자

 

기사입력 : 2013.10.27. am 11:14 (편집)
정승환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