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순복음영산교회-뉴스
순복음영산교회 14일 독립 2주년 성회 열어


조용기 목사 “말씀 묵상하는 복된 자” 당부
교계·정계 인사 참석…‘교회 시대적 사명’ 요청

 조용기 목사는 14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순복음영산교회(담임 강영선 목사) 축복성회 강사로 초청돼 말씀을 전했다.

 우리교회 지성전에서 2009년 제자교회로 독립한 영산교회는 이날 독립 2주년 축복성회를 열고 교계와 정계 인사들을 초청, 조용기 목사의 제자교회로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강영선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성회는 기하성총회(서대문)총회장 박성배 목사의 기도, 고양시기독교연합회 총회장 안도현 목사의 성경봉독 후 조용기 목사가 설교했다.

 조용기 목사는 이날 시편 1편 말씀으로 복 있는 사람에 대해 전하며 성도들에게 온전히 말씀을 좇아 사는 신앙생활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조용기 목사는 “마귀는 세상 문화를 통해 우리를 멸하려한다. 세상 문화를 따르는 것은 악인을 좇는 것과 같다”며 하나님이 주신 십계명을 따라 살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성경 묵상을 통해 하나님은 우리에게 긍정적인 믿음 생각 꿈 말을 주시고 복의 근원으로 세워주신다”며 주야로 말씀을 묵상하라고 강조했다.

 조용기 목사는 “영산교회는 은퇴 후 내가 사역할 뜻으로 세운 교회였다”며 관심을 보이는 한편 지역사회에 빛과 소금이 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성회에는 전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신형 목사, 한국기독교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인천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장 정석환 교수 등 교계 인사와 정세균 민주당 최고의원, 김영선 한나라당 국회위원 등 정계 인사 등이 참석해 축사하며 교회의 시대적 사명을 요청했다.

 강영선 목사는 이날 스승된 조용기 목사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순복음영산교회의 표어인 ‘말씀과 성령이 충만한 교회’ ‘선교와 구제가 넘치는 교회’를 기반으로 전성도 순복음영성확립, 한 성도 한 영혼 전도, 성도 3만명 달성, 1000구역 성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1.09.18. am 11:20 (입력)
오정선기자 (jungsun5@fg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