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제자교회 > 여의도순복음김포교회-뉴스
여의도순복음김포교회 김삼환 담임목사 취임예배

 


경기 북서부 지역 으뜸 교회가 되겠다

성도 및 지역관계자 참석해 축하 인사
    


 

 여의도순복음김포교회 김삼환 담임목사의 취임예배가 14일 오후 김포교회 대성전에서 있었다. 영목회 목회자들과 지역 관계자, 성도들의 축하속에 취임한 김삼환 목사는 “조용기 목사님으로부터 배운 오중복음과 삼중축복을 계승 발전시켜 이시대가 필요로 하는 교회가 되도록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취임예배에서 이영훈 담임목사는 “김삼환 목사의 취임을 축하한다. 아울러 김포교회가 하나님의 축복받은 교회가 돼 한국 나아가 세계복음화를 비전삼아 전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복받은 교회’라는 주제로 설교한 이영훈 목사는 “하나님을 전폭적으로 의지하고 따를 때, 하나님 안에서 기뻐하고 감사할 때, 우리의 길을 야훼께 맡길 때 부흥을 경험할 수 있다”며 “김포교회가 개인 구원을 넘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가진 작은 예수가 돼 사회 구원에 앞장 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용준 도봉교회 담임목사의 사회로 드려진 취임예배는 김포교회 장로회장 강희영 장로의 기도, 지교회관리본부장 장윤순 목사의 성경 봉독, 조용기 목사의 영상축전, 이영훈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김포교회 연합성가대가 찬양으로 바흐의 곡인 ‘하나님의 어린 양’을 원어로 불러 마치 축하공연을 보는 듯 했다.

 설교 후에는 여의도제2지방회장 김경문 목사의 인도로 담임목사 청빙에 대한 서약과 치리권 부여, 공포가 있었다. 이어 이영훈 목사와 김경문 목사가 김삼환 목사에게 취임축하패를 전달했고, 김포교회 화동이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자 성도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이날 취임예배에는 세계성령운동 중앙협의회 이사장 안준배 목사와 이화여대기독교학과 양명수 교수가 축사와 권면의 말로 축하를 대신했다.

 김포교회는 이번 담임목사 취임예배를 기점으로 경기 북서부 지역 복음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09.06.18. pm 13:25 (편집)
오정선기자 (jungsun5@fg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