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람들 > 초대석
고형원 선교사(부흥한국 공동대표·화목교회)

부흥을 노래하는 하나님의 사람
한국의 대표적 찬양작곡자이자 예배인도자
‘비전’, ‘물이 바다…’ 등 수많은 곡 만들어

    
 ‘이 땅에 황무함을 보소서 하늘의 아버지 긍휼을 베푸시는 주여 우리의 죄악 용서하소서 이 땅 고쳐주소서 우리 이제 모두 하나 되어 이땅에 무너진 기초를 다시 쌓을 때 우리의 죄악들을 태우실 성령의 불 임하소서… 주의 영광 가득한 새날 주소서 주님 나라 이땅에 임하소서-<부흥>’

한국의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친숙하게 아는 이 노래를 만든 이가 고형원 선교사다. 1997년 IMF시절  ‘부흥’은 엄청난 경제 한파에 좌절했던 이들에게 부흥에 대한 꿈을 꿀 수 있는 힘과 계기를 주었다. 고 선교사는 ‘부흥’ 외에도 ‘비전’, ‘물이 바다 덮음같이’, ‘모든 열방 주볼 때까지’, ‘그날’ 등을 작사 작곡했고 이 노래들은 찬양 가수의 앨범과 전국 각지의 예배 처소에서 울려 퍼졌다. 크리스천들은 그가 만든 찬양을 부르며 회복시키시는 하나님의 능력 가운데 부흥을 갈망하고 삶이 변화되는 것을 체험했다. “부흥을 만들 때는 개인적인 기도였고 한국적 상황에서 한국을 위해, 한반도의 부흥을 위해 만들었던 것인데 해외에 나가신 선교사님들로부터 ‘이 땅의 상황과 딱 맞는 찬양이다. 이 찬양으로 새힘을 얻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죠”  

제목만 들으면, 한소절만 들으면 알 수 있는 수 많은 찬양을 만들어 은혜를 끼치는 고 선교사이지만 놀랍게도 그는 음악 전공자가 아니다. 신앙가정에서 성장한지도 않았다. 스스로 ‘음악적 수준으로만 본다면 지금도 음대는 커녕 음악고등학교도 갈 수준도 못된다’라고 말한다. 음악을 전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악보를 그릴 수 없어 다른 사람들이 그려줬던 시절도 있었다. “빈들에서도, 운전할 때나 예배를 드릴때도 안테나처럼 있다가 제 영혼안에 노래에 대한 감흥을 주실 때 잘 받아서 녹음기나 핸드폰에 녹음을 해요. 지금도 시창이 안돼는걸요” 그렇기 때문에 고 선교사는 그가 만든 찬양이 모두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라고 고백한다. 하나님께서는 그가 만든 찬양을 사람들과 나누게 하시고 그 찬양을 통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그의 삶을 인도하셨다. 

고 선교사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공업고등학교를 나왔지만 고려대학교 건축과에 입학을 했으니 아버지께서 자랑스러워할만한 아들이었다. 그러나 제대하고 복학 후 극심한 허리 통증 때문에 학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 아버지의 기대도 무너지고 질병의 고통과 싸우며 하나님을 원망할 수도 있었으련만 고 선교사는 원망하기 보다 감사하기로 했고 그의 삶을 하나님께 드리기로 결심했다. 

고 선교사는 예수전도단에서 공동체 생활을 하며 하루의 반은 누워있고 나머지 반은 악보 그리며 하나님을 찬양했다. “하나님께서는 단번에 치유도 하실 수 있지만 고통 중에서도 하나님 예배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그 기간동안 은혜와 주신 노래가 많아요. 질병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붙들 수 있었지요. 또한 치유의 하나님은 통증을 없애주셨어요”

부흥을 만들 당시에는 북한에 대해 많이 알지는 못했지만 이제는 북한 사역을 하고 있다. ‘부흥’을 만든 이후부터 고 선교사는 콘서트와 앨범 수익금을 북한을 돕기 위해 사용했고 ‘부흥 콘서트’에서 북한과 세계선교를 위해 기도하고 헌신하는 시간을 가져왔다. 고 선교사 역시 자신이 만든 노래처럼 비전이 생겼다. “놀랍게도 하나님께서는 저를 북한 사역으로 인도하시고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본, 중국 등을 다니며 찬양인도자들 섬기고  하나님이 주신 비전대로 나라와 민족과 족속을 위해서 일하게 하십니다”
 고 선교사는 남북함께살기운동과 한민족복지재단을 통해 개성과 평양을 다녀왔다. “호텔에 있을 때 하나님 100년 전에 북한에 주신 사명을 깨닫고  ‘동방의 예루살렘’이라는 노래를 하나님께 받았어요. 탈북자들이나 여러사람의 증언으로 남한의 교회가 부끄러워할만한 기적을 체험한 북한의 교회가 있다는 것을 알게됐죠. 오히려 그 교회들로 인해 남한이 정화가 되고 그사람들을 통해서 동방의 예루살렘에서부터 이스라엘 예루살렘까지 회복이 일어날 것입니다. 통일은 사건이 아니라 과정이에요. 우리에게는 전쟁의 아픔이 있고 공산당에 대한 미움이 있지만 우리 민족이 하나님 안에서 치유가 돼야해요. 그들을 섬길 때 우리 민족의 그릇이 회복될 것입니다. 그들을 안을 때 우리나라가 열방을 화목하게 하는 그릇이 될 수 있습니다”  

고형원 선교사는 17일 LA, 샌디에이고, 댈러스 등에서 미주 지역 부흥콘서트를 위해 출국했다. 부흥콘서트는 찬양과 예배 가운데 교회 안에서의 회복과 부르심을 깨닫게 하는 한편 북한을 비롯한 세계선교에 대한 마음을 품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 고 선교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이야기,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의 사명과 한민족에게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사명 등을 노래와 말씀으로 전할 예정이다. 

 “사람은 부르심을 따라 살 때 행복한 것 같다”며 입술을 뗀 고 선교사는 “당장은 생활이 급하겠지만 사람은 소유로 사는 것이 아니라. 소명으로 산다는 것을  알게됐다. 많은 분들이 기도하면서 ‘먼저 좋은 직장과 안정된 삶을 주시면 하나님께 드리겠다’고 하는데 하나님은 믿음의 모험을 하기 원하신다. 내가 삶으로 배운 원칙 가운데 하나는 하나님을 따라가면 나머지는 다 책임져주신다는 것이다. 풍족할 때도 감사하고 가난해도 감사하며 하나님의 은혜와 부르심을 이해하고 평생 길을 달려가야 인생을 허비하지 않는다”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09.03.20. am 08:17 (편집)
복순희기자 (lamond@fgtv.com)